정부, 다음달 코로나19 피해 기간산업 협력업체에 5조 대출

금융 입력 2020-06-19 16:36:47 수정 2020-06-19 16:52:12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다음달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간산업 협력업체에 5조원 운영자금을 대출하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1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기간산업 협력업체·자동차 부품업체 지원 방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우선 기간산업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7월부터 총 5조원의 운영자금 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다.


기간산업안정기금 1조원을 출자해 설립된 특수목적기구가 시중 은행의 협력업체 대출 채권을 매입해 유동화 증권을 발행하는 방식이다.


대상은 올해 5월 1일 이전에 설립된 항공, 해운 등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대상 업종 내 기업이다.


운영자금 지원 목적으로 대출 한도 외 만기 2년의 추가 대출 한도를 주는 방식이 적용된다.


정부는 우선 6개월간 해당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추후 연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또 중·저 신용도의 자동차 협력업체에 2조원+α 규모의 보증·대출 프로그램과 만기 연장 등 금융 지원이 추진된다.


보증 부문에서는 국가·지방자치단체·완성차 업체가 협력해 2,7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자동차부품 산업의 중소·중견기업을 보증대상으로 완성차 업체의 특별출연 80억원과 정부 재정 100억원이 재원으로 투입된다.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 프로젝트 지원을 위해선 3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공동보증' 제도도 운용한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한국자산관리공사는 모두 1조6,500억원 이상의 대출을 공급할 예정이다.


3,500억원 규모 동반성장펀드 프로그램, 해외 현지법인의 해외 자산 담보 대출, 3,000억원 규모의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 펀드, 특별자금을 활용한 신용도 무관 1조원 지원 등이 대출 방안에 포함됐다.


동반성장펀드 프로그램은 완성차 업체가 지원을 요청한 중소·중견 협력업체가 대상이며, 신용등급 B∼BBB등급 업체를 우선 지원한다. 


정책금융기관과 5대 시중은행은 중견 자동차 부품업체에 올해 말까지 만기 대출과 보증의 만기를 최대 1년 연장해 줄 예정이다. /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