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기선행지수 2년만에 100 회복…OECD 회원국 중 유일

경제 입력 2020-06-29 08:30:2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지난달 한국의 경기선행지수(CLI)가 경기 팽창 가능성을 의미하는 수치 1002년 만에 회복했다. 

 

29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 5월 한국의 CLI는 전월보다 0.2포인트 오른 100.0을 기록했다. 한국의 CLI100 이상을 기록한 것은 20187(100.0) 이후 약 2년 만이다.

 

경기선행지수란 기업 경기 전망, 주가, 자본재 재고, 재고순환, 장단기 금리 차, 교역조건 등 6개 지표를 바탕으로 산출된 것으로 69개월 뒤 경기 방향성을 예측하는 데 쓰인다. 지수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서 전월 대비로 오르면 앞으로 국내 경기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고, 100 이상이면 경기가 팽창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번 조사 대상 국가들 상당수가 5월에 CLI가 상승했지만, 100을 기록한 것은 한국이 유일하다. 올해 2월 이후 하락세를 탄 미국은 5월 들어 94.8로 전월보다 0.9포인트 올랐다. 중국(96.2)0.1포인트 올랐고, 일본(97.6)0.8포인트 내렸다.

 

한국의 CLI이 향후 경기 팽창을 기대할 수 있는 100을 넘어선 데 대해 당장 큰 의미를 두기 어렵다는 평가도 나온다. 코로나19가 세계 경제를 집어삼킨 데다 재확산 우려까지 제기되는 상황에서 CLI 수치에 큰 의미를 두기 어렵다는 해석이다.

 

박성욱 한국금융연구원 거시경제연구실장은 “3, 4월은 국제적으로 경제가 저점에 가깝게 갔다가 코로나19 자체 확산과는 독립적으로 봉쇄가 해제되고, 사람들이 경제 활동을 개시하면서 여러 지표들이 개선됐다면서도 아직 정상 수준을 회복할 만큼 오른 건 아니다고 평가했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CLI 100은 특별히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것이라며 국제통화기금(IMF)이나 세계은행에서 경기 전망을 가장 좋게 보는 나라는 가장 먼저 코로나19를 겪고, 그 영향에서 벗어난 중국인데, 우리나라도 비슷한 측면의 평가를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