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신라면세점, 2차 재고 면세품 판매 나선다

산업·IT 입력 2020-06-30 09:32:00 수정 2020-06-30 09:34:5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롯데와 신라면세점이 1차 재고 면세품 판매의 흥행에 힘입어 판매 품목을 확대해 내달 2차 판매에 나선다.

30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은 다음 달 1일부터 롯데그룹 통합온라인몰인 롯데온에서 29개 해외 유명 브랜드의 재고 면세품 800여종을 판매한다.

판매 품목은 가방, 신발을 비롯해 시계, 뷰티 디바이스 등으로 29개 브랜드, 800여종이다. 여름 시즌을 맞아 선글라스도 100여종도 포함된다. 할인율은 시중가 대비 최대 70%. 롯데오너스를 가입한 고객에게 2만원 할인권을 증정하고, 1%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앞서 이달 23일 시작된 1차 판매에서는 행사 시작 1시간 만에 준비 수량의 70% 이상이 판매됐다. 롯데백화점과 아웃렛 등 오프라인 채널에서도 3일간 53억원어치 재고 면세품이 판매됐다. 롯데면세점은 온라인 판매액의 0.5%를 코로나19 의료진 지원에 기부할 예정이다.

신라면세점은 다음 달 2일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사이트인 '신라트립'을 통해 재고 면세품 2차 판매를 시작한다. 발리, 발렌티노, 발렌시아가 브랜드의 상품을 순차적으로 오픈한다. 대표 상품은 발리 타니스 슬링백, 발렌티노 락스터드 크로스 바디백, 발렌시아가 클래식 실버 미니 시티백 등이다. 가격은 면세점 정상 가격 대비 30~40% 할인된 수준이다. 신라면세점은 브랜드와 상품을 지속적으로 추가하며 재고상품 판매를 이어갈 예정이다. 3차 판매는 79일로 예정되어 있다. 

 

신라면세점은 앞서 이달 25일 지방시와 펜디, 프라다 등 20개 브랜드 상품 560여종을 판매했다. 당시 시간당 최고 동시 접속자 수 50만명을 기록하고 시작 3시간만에 절반 이상의 상품이 품절됐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