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코로나19확진자 발생…전직원 진단검사 실시

산업·IT 입력 2020-06-30 13:34:17 enews2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SBA]

SBA는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함에 따라 정부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신속하게 대응 조치를 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선제적으로 전체 직원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SBA 본사 직원 A씨는 지난 25일 오한 증세를 느낀뒤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이틀뒤 2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인 A씨와 같은 부서 직원들은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밀접 접촉자는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SBA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시민들에게 차질 없는 서비스 제공 및 입주민과 지역 거주민의 안전을 위하여 전체 임직원 46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SBA는 현재의 위기상황 극복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의 지침을 준수하며, 추가 확진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철저하게 상황을 관리하고 있으며, 이러한 적극적인 대응 노력에 대하여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로부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코로나 의심환자 발생 보고를 받은 즉시 26일 긴급 대책 회의를 개최했고 SBA 본사 직원 및 입주민들에게 상황을 공유한 후 귀가 조치와 재택근무를 실시함과 동시에 근무공간을 전면 폐쇄하고 신속하게 사무실 내부 및 공유 공간에 긴급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또한 SBA 시민안전디딤돌, SBA 시설인프라 정보마당, SBA 홈페이지에 해당 내용을 공지하고 서울시에 상황을 보고했다. 이후 질병관리본부와 마포구 보건소 방역 지침대로 지난 28일 본사 건물 전체를 대상으로 철저하게 방역을 시행해 6월 30일까지 본사 사무실은 폐쇄, 향후 직원검사 결과판정에 따라 점차적으로 폐쇄 조치를 해제할 예정이다.


SBA는 계속해서 밀접 접촉자 관리 및 추가 확진자 발생 시의 상황을 철저하게 대비할 계획이다. 향후 추가 확진자 발생 시 빠르고 철저한 방역 시행 등 정부지침을 준수하여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코로나19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 대표는 “향후 SBA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을 준수하여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정보 등을 철저히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방역을 진행해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은 중소기업과 시민들에게 차질 없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