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오션레저, ‘포스트코로나’ 시대 안전한 해양관광 선봬

증권 입력 2020-07-06 13:43:58 수정 2020-07-06 14:54:29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포스트코로나’ 시대가 온다면 여행업은 어떻게 변화할까. 여행전문가들은 소규모 맞춤 여행과 자연테마 국내 여행, 체류형 여행이 부상할 것으로 전망하며 새로운 여행 트렌드를 제시하는 소규모 관광업체가 다수 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실제로 자연친화적 공간에서 가족단위의 안전한 야외활동을 제공하는 여행상품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펭귄’은 선상 파티보트와 바닷속을 탐험할 수 있는 잠수정의 장점을 결합한 반잠수정으로 온가족이 바닷속 세상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수중문화 콘텐츠다. 무게 4.3톤, 길이 4m, 최대속도 7노트(펭귄2.1 가솔린 엔진 기준)로 최대 12명이 탈 수 있는 ‘펭귄’은 선체 4분의 3이 바닷속에 잠겨 선실에서 아무런 장비 없이 편히 바닷속을 구경할 수 있어 대표적인 관광 혁신 상품으로 꼽힌다.
 

‘펭귄’을 제작, 운영하는 펭귄오션레저는 코스닥 상장회사인 에이치엘비의 사내 벤처기업으로 2014년 설립됐다. 2015년부터는 글로벌 영업에 뛰어들어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 아쿠아리움에 처음 납품했고 이후 몰디브, 세이셸, 필리핀, 미국으로 연이어 수출에 성공했다. 이 중 몰디브와 필리핀의 최고급 리조트 5곳과 중국의 대형 아쿠아리움 2곳에서 ‘펭귄’을 만나볼 수 있는데 특히, 몰디브 ‘릴리비치 리조트&스파’에서 운영 중인 ‘펭귄’은 환상적인 바닷속 풍경 덕에 관광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펭귄’에는 올해 상반기까지 약 23만 명이 탑승하며, 해외에서 더 유명세를 타고 있다. 이러한 성공에는 몰디브와 필리핀의 최고급 리조트에서 ‘펭귄’을 체험한 고객들이 자발적으로 확산시킨 유튜브 영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펭귄오션레저는 코로나19로 여행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 맞춰 국내 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최근 제주3대 해변으로 알려진 함덕해수욕장 인근 해양레저센터에서 관광 서비스를 시작해 아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고객에게 큰 호응을 얻기 시작했다. 해외에서 성공한 비즈니스 모델을 국내로 역수입한 성공 사례로 꼽히고 있다.
 

창립 6주년을 맞은 펭귄오션레저의 관광 사업은 공공기관 평가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5년간 지속해온 ‘펭귄’의 사업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아 지난달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제11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에서 성장관광벤처기업으로 선정됐기 때문이다. 올해 말까지 AR(증강현실) 기반의 해양 융복합 실감 콘텐츠를 개발해 IT 해양 레저 전문기업으로 한 단계 더 발돋움할 계획이다.
 

김자우 대표는 “수중관람의 즐거움에 다양한 해양 생태교육의 유익함을 더한 해양 융복합 AR 콘텐츠를 개발하여2020년 연말 실증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본 콘텐츠는 펭귄의 해외 사업장은 물론 전세계 아쿠아리움과 해양박물관으로 진출해, 해양 AI 도슨트 서비스까지 사업규모를 확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