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심리지수 3개월째 반등…주택가격전망 지수는 역대 두번째

경제 입력 2020-07-29 08:44:2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얼어붙었던 소비심리가 일단 지표상 3개월째 회복세를 이어갔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등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경기 대응 정책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최근 부동산 가격 급등과 맞물려 주택가격전망 지수는 역대 두번째로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207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6월보다 2.4포인트(p) 오른 84.2로 집계됐다.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6개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다. 100보다 낮으면 장기평균(20032019)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이 지수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 470.8까지 떨어졌다가 5(77.6), 6(81.8), 7(84.2) 3개월 연속 오름세를 유지했다. 하지만 지수 자체는 코로나19 영향이 반영되기 전인 2(96.9)과 비교해 아직 낮은 편이다.

 

6월과 비교해 구성 지수별 증감을 보면 현재경기판단(49) 5포인트 소비지출전망(95) 2포인트 가계수입전망(90) 2포인트 현재생활형편(85) 1포인트 등 4개 지수는 올랐다. 이에 비해 생활형편전망(87)과 향후경기전망(70) 지수는 변화가 없었다.

 

소비자심리지수 항목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주택가격전망지수(125)의 경우 부동산 투자 열기와 함께 한달 사이 13포인트나 뛰었다.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사상 최고 기록이었던 20189128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수준이며, 상승폭 13포인트는 20189(19포인트), 20206(16포인트) 이후 세 번째로 크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