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5개월…대기업 직원 1만2,000명 감소

경제 입력 2020-07-29 19:53:4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500대 기업 직원들이 1만명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 여파로 일반 자영업은 물론 일반 대기업들의 고용시장도 타격을 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국민연금 가입자 추이를 조사한 결과, 6월 말 기준 국민연금 가입자는 총 165만345명으로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된 2월부터 6월까지 1만1,880명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국민연금 가입자가 3,747명 늘어난 것과 상반된 결과로, 코로나19가 기업의 고용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