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집값 담합, 피해는 고스란히 수요자에게

오피니언 입력 2020-09-10 10:41:2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우리단지가 옆 단지보다 못한 게 뭐가 있어요”, “10억까지는 충분히 받을 수 있으니 그 이하로 내놓지 맙시다”


아파트 단체 채팅방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이뤄지고 있는 집값 담합의 모습이다.

정부가 부동산불법행위 단속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단지 입주민만 참여할 수 있는 단체방까지 점검할 수는 없는 상황.

집주인들의 은밀한 담합을 잡아내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업계의 목소리다.


급하게 매물을 내놓는 집주인도 담합의 피해자다. 

시세보다 조금 저렴하게 내놓는 급매물이 뜨면 단체방에서 득달같이 달려들어 비난한다. “급하지 않으면 좀 더 올려놓고 기다려라”, “단지 저평가에 한 몫하는 사람이네” 등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진다.


실수요자 입장에선 직장이나 학군 때문에 그 단지에 들어오고 싶어도 집주인들의 호가담합으로 좌절하기 일쑤다.

경기도 용인의 입주 2년된 한 단지에서는 매주 몇천만원씩 오르는 호가에 수요자들이 의아해하고 있다. 일부 단체방에서의 집값 담합을 모르는 수요자들은 호재가 있나하는 생각에 덜컥 계약하기도 한다.


정부가 집값 담합을 일일이 단속하는데 한계가 있는 만큼 주택 수요자 스스로 집값이 합당한지 확인해야 한다. 특히 별다른 호재 없이 수억원씩 오르는 건 의심해 봐야 한다.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단지수는 7월 기준 총 1만7,003개다. 5년새 18% 가량 늘었는데 전국 단지수가 1만7,000개를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국에 아파트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단독이나 다세대주택보다 생활이 편리한 만큼 수요가 많다. 

집주인들은 계속 비싸게 팔길 원하지만 수요가 없다면 호가는 유지되기 어렵다. 담합을 깨는 유일한 방법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