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난 대안되나…민간임대 아파트 각광

부동산 입력 2020-09-16 13:32:2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더샵 부평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투시도. [사진=포스코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와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등의 이슈가 분양시장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6KB부동산 조사에 따르면 97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85.9을 기록,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전세 공급이 수요 대비 부족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역시 97일 기준 금년 최고치인 102.2까지 증가했으며, 꾸준한 전세가 상승세가 관측되고 있다.

 

공급량 감소가 예견되고 있는 만큼 전세난이 쉽게 해소되긴 어려워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상반기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은 249,505가구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전년 대비 22,911가구(9.18%) 감소한 226,594가구, 올 상반기에는 전년 대비 37,746가구(16.56%) 감소한 188,848가구가 건축허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전문가는 정부의 2·20 대책, 6·17 대책 등 잇따른 부동산 규제 여파로 전국에서 갭투자 방식으로 공급되던 전세 매물이 자취를 감춘 데 이어, 최근 임차인 권리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의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임대사업자들이 기존에 내놨던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관련법 개정 및 3기 신도시 등의 정부 주택 공급책이 시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발휘하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됨에 따라, 실수요자들 사이에서 장기 거주가 가능한 민간임대 아파트 등이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간임대주택 중 특히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기존의 기업형 임대주택에 공공성을 강화한 민간임대주택이다. 초기 임대료는 주변 시세 대비 95% 이하로 책정되며, 임대료 상승률도 2년 단위 5% 이하로 제한되는 등 의무임대기간인 8년간 안정적인 임대조건이 보장된다.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되는데다 거주하는 동안 임차인의 주택 수 산정에 포함되지 않아, 취득세와 재산세 등이 부과되지 않는다. 민간건설사가 시공에 참여하는 만큼 상품성을 담보할 수 있고, 청약통장 유무·소득 및 자산보유액 등의 자격 제한이 없어 최근 수요자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더샵 부평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조감도. [사진=포스코건설]

이에 따라, 전국에 공급되는 민간임대주택에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지스 제151호 전문투자형 사모부동산투자유한회사는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 일원에서 더샵 부평의 임대분양을 내달 개시할 예정이다. 단일 단지로는 인천 최대 규모인 5,678가구 중 토지 등 소유자분을 제외한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 3,578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다. 전용면적은 18~84. 지난 2015년 최초 시범사업으로 선정, 수도권에 공급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의 첫 사례로, 시공은 포스코건설이 맡았다. 의무임대기간인 8년간 안정적인 임대조건이 보장되며, 각종 인프라가 기 조성된 원도심에 들어서는 미니 신도시급 브랜드 대단지로, 생활환경이 우수하다.

 

모아건설산업과 혜림건설은 충남 아산시 신창면 일원에서 아산 모아엘가 비스타 1를 내달 선보인다. 최대 8년 간 임대료만 내고 거주할 수 있는 민간임대 아파트로, 8년 후 분양전환이 가능하다. 전용 59~84922가구 규모다.

 

반도건설은 경남 창원시 사파지구에서 성산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를 분양 중이다. 전용 55~861,045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전용 55~56380가구가 민간임대 분양 물량이다. 4년 민간임대 아파트로, 4년 후 분양전환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