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금리인상' 신호에 고민 커지는 한은

금융 입력 2021-05-06 19:33:02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미 기준금리 인상 필요성을 거론하면서, 우리나라 금리도 동반 상승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은 내년 말쯤으로 예상됐지만 더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기자]

옐런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4일 '미래경제서밋' 행사에서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언급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인프라 투자 등에 4조 달러를 투입할 계획을 놓고는 "미 경제 규모에 비해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연준 의장을 지낸 옐런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미국의 경제 회복 속도가 가속화하고 반등 폭이 커지는 등 인플레이션 우려가 확산하는 가운데 나와 더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옐런 장관이 공개적으로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시사하고 나서면서 나스닥 주가가 급락하는 등 금융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금리인상' 신호탄이 쏘아지자 우리나라 인상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습니다.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국은행의 목표를 상회한 2.3%를 기록하면서, 금리인상을 고민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입니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아직 커 금리 인상은 어렵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월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 중후반대로 지속될 경우, 저금리로 발생하는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라도 금리인상을 고려해야 한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당장 금리를 인상해야 할 필요성은 높지 않지만 인상 검토는 장기적으로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미국보다 빨리 11월이나 12월 금리 인상 여부에 대한 신호를 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