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민간·공공 분양 50만채 '역대 최고'

부동산 입력 2021-05-06 19:33:24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역대 최고 수준 분양…50만가구 달해"

올해 입주물량 46만가구…"평년 수준될 것"

정비사업 속도…도심복합 후보지 5월 발표

"투기 사전 조사·이익 환수관련 입법 먼저"

부동산 제도·대출·세제 등 규제 완화 방침

[앵커]

정부가 공급대책 이행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민간공급 물량을 합해 올해에만 총 50만가구가 새로 공급됩니다. 역대 최고 물량입니다. 설석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올해 부동산시장에선 역대 최대 규모인 50만 가구가 분양될 예정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6일) 서울 광화문 청사에서 열린 제21차 부동산시장 점검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올해 민간·공공·사전청약을 합한 총 분양 규모는 약 50만 가구로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이고 입주 물량도 46만 가구로 작년 및 평년수준과 유사하다"고 밝혔습니다.


기재부에 따르면 올해 분양계획은 현재까지 민간·협회를 취합해 36만2,000~39만1,000가구, 공공 9만2,000가구, 사전청약 3,000가구 등입니다.

 

홍 부총리는 또 "공공재개발·공공 재건축은 올해 3차례에 걸쳐 29곳, 2만7,000가구의 후보지 선정 및 후속 절차를 착실히 이행 중"이라며 "도심복합사업의 경우 5월에도 3차 후보지 등을 추가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신규 택지 후보지에 대한 투기 논란에 대해서는 "후보지 조사 과정에서 외지인 거래 및 지분 쪼개기 거래 등 투기 가능성이 일부 확인돼 위법적 투기행위에 대한 철저한 사전 조사와 투기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입법 조치를 먼저 시행하기 위해 발표 시기를 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부동산 시장 규제 완화 방침도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투기수요 억제를 위한 기존 주택 제도와 대출, 세제 이슈를 점검하고, 2·4대책 등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정책, 무주택자·청년층 등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강화 등을 짚어보고 논의하겠다"며 "부동산 시장 불확실성을 조기 해소하기 위해 당정 간 협의와 국회 논의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위클리 주간공급 브리핑을 통해 올해 단기주택 공급 목표의 80% 접수를 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민간사업자로부터 1만8,000가구의 신규 사업이 신청됐고, LH 등은 1,400가구에 대해 약정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경제TV 설석용입니다. /joaquin@sedaily.com

 

[영상편집 김현지]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