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인근 업무시설, 관련업종 수요 기대…“속속 완판”

부동산 입력 2021-06-17 08:17:1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시흥시 매화일반산업단지에 들어서는 '시흥매화 센트럴 M플렉스' 조감도. [사진=대창]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산업단지 인근 업무시설이 수익형부동산 시장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이들 업무시설의 경우 네트워크 형성이 용이해 유관 업종의 입주 수요가 꾸준하다. 임대인 입장에서도 안정적인 임차인 확보가 가능하고, 이를 통해 장기간 공실 우려를 덜 수 있다는 점에서 선호도가 높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전국의 오피스 공실률은 11.1%로 확인됐다. 반면, 판교테크노밸리가 위치한 분당역세권 일대의 오피스 공실률은 2.2%, 전국 평균 대비 5분의 1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삼성디지털시티 수원사업장 인근 인계동 오피스 공실률 역시 3.23%를 기록했다.

 

이 같은 업무시설은 분양시장에서도 주목받는 모습이다. 올해 4월 경기도 부천시에서 분양한 지식산업센터 레노부르크 부천은 분양과 동시에 물량이 모두 소진된 바 있다. 이 단지는 부천테크노파크를 비롯, 오정일반·서운일반산업단지 등이 가깝고 주안국가산업단지도 인근에 위치해 있다.

 

앞서, 지난해 3월 수원시 영통구에서 분양한 지식산업센터 현대 테라타워 영통역시 분양 개시 이후 단기간에 모든 호실이 주인을 찾았다. 단지 바로 앞 삼성디지털시티 수원사업장을 비롯, 인근에 삼성전자 나노시티 기흥캠퍼스가 있다.

 

부동산 전문가는 산업단지 인근 업무시설은 교통이나 업무환경 등 각종 인프라가 기 조성돼 있고, 산업 연계성이 우수해 기업체들 사이에서 관심이 높다최근 산업단지 인근에서 분양한 업무시설이 대다수 조기 완판되고 있는 흐름 역시, 풍부한 기업체 수요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경기도 시흥시 매화일반산업단지에 들어서는 '시흥매화 센트럴 M플렉스' 투시도. [사진=대창]


이러한 가운데, 현재 전국에서는 산업단지 인근 업무시설 분양이 활발한 모습이다.

 

대창은 경기도 시흥시 매화일반산업단지에서 시흥매화 센트럴 M플렉스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연면적 55,760.58에 지하 1~지상 9층 규모로, 지식산업센터 및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1차금속 제조업을 비롯, 금속가공제품·자동차 및 트레일러·전자·전기장비·의료장비 제조업 등의 업종 유치가 진행 중인 매화일반산업단지에 들어선다. 아울러, 판교테크노밸리 3배 규모에 달하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가 지근거리에 조성될 예정이라 관련 업종의 수요가 기대된다.

 

에이스건설은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일원에서 아티스포럼을 이달 중 분양한다. 연면적 63,086.93에 지하 3~지상 20층 규모로, 지식산업센터 및 지원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정보통신·컴퓨터·전기·전자·지식산업 등 각종 IT산업 업체가 밀집해 있는 서울디지털산업단지가 가깝다.

 

금호건설은 경기도 성남시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판교 제2테크노밸리 판교IT센터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연면적 38,359.90에 지하 4~지상 6층 규모의 지식산업센터다. 다수의 기업체가 들어서 있는 판교테크노밸리 내 위치해, 업무 네트워크 형성이 용이할 전망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