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1억대’ 시대…"구리‧금 주목해야"

산업·IT 입력 2021-06-23 19:31:52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2030년 버스와 트럭을 포함한 전기자동차가 1억4,500만대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상황이 이렇자 ‘전기차’ 관련 투자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일부 전문가들은 전기차가 아닌, 이에 들어가는 ‘원자재’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미국 월가에서 구리와 금 등 원자재에 투자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전기차와 배터리 제조사의 가치가 이미 고평가됐다는 겁니다.

  

영국 투자컨설팅 회사 인디펜던트 스트래티지의 데이비드 로치 대표는 최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전기차 제조사가 고평가됐다”며 “배터리 제조사는 5년 내로 공급과잉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로치 대표가 주목한 건 원자재, 그 중에서도 구리입니다.

 

구리는 전기 전도성과 낮은 반응성을 갖춰 전선과 배터리, 트랜지스터와 인버터 등에 사용됩니다.

 

특히 전기차에는 내연기관에 비해 5~6배 더 많은 구리가 들어가 ‘새로운 석유’로 불립니다.

  

이에 올해에만 구리 가격이 약 21% 급등했고, 1만 724달러를 넘기는 등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구리 가격이 향후 1년간 24% 상승해 2025년까지는 약 70% 오르는 등 초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로치 대표는 "전기차와 전기차 공급사슬에 투자하는 방식은 주로 원자재를 통해서다"라며 "코발트와 리튬과 같은 일부 원자재는 투자하기 어렵지만, 구리는 그렇지 않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외에도 리치 대표는 전기차 관련 독일과 중국·미국 전기차 브랜드 중 지역 별로 한 군데가 살아남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다만 일본 자동차 브랜드는 전기차에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라며 성장에 대해 부정적 평가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