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논밭서 버려지는 '비닐뭉치' 포대로 재활용한다

산업·IT 입력 2021-07-23 15:33:26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곤포 사일리지 [사진=sk종합화학]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SK종합화학이 '논밭의 마시멜로'로 불리는 '곤포 사일리지' 폐비닐을 업사이클링 기술로 석유화학 제품을 담는 포대로 재활용한다.

SK종합화학은 기존 석유화학 산업을 친환경 사업으로 전환하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Green Transformation) 전략'에 따라 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조성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곤포 사일리지는 재배 및 수확을 마친 작물의 영양소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해당 작물을 흰색 비닐(곤포)로 여러 겹 감아 포장한 것을 말한다. 이렇게 버려지는 사일리지용 폐비닐은 국내에서만 연간 약 1,200톤 규모로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SK종합화학은 협력사인 ‘동민산업’과 논과 밭에 버려지는 폐사일리지의 약 50%를 수거하고 있다. 이후 폐사일리지와 신재를 혼합해 사일리지 업사이클 원단을 만들어낸다. 이후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냄새를 제거해 사일리지 업사이클 원단을 생산한다. 이 원단은 고성능 폴리에틸렌인 넥슬렌을 담는 포대를 제작하는 데 활용된다넥슬렌은 SK종합화학이 2010년 말 국내 기업 최초로 촉매·공정·제품 생산 등의 전 제품 생산 과정을 100% 독자기술로 개발한 고성능 폴리에틸렌 소재로주로 섬유페트병 등의 제품 생산과정에 사용된다.

이 업사이클 포대는 기존 보다 약 25%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있다. SK종합화학 관계자는“사일리지 업사이클링 원단은 표면이 코팅돼 있어 내구성과 탄성 복원 능력이 뛰어나며이 원단으로 제작한 완제품은 반복적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향후 SK종합화학은 넥슬렌 외에도 자체 생산하는 화학 소재인 ‘SK폴리머’의 해외 수출용 포장재를 만드는데 사일리지 업사이클 원단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