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집중호우 피해’ 남해안 지역에 5,000만원 기부

부동산 입력 2021-07-27 15:20:10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원봉사자들이 HUG의 기부금으로 제작된 재해·재난 구호키트를 포장하고 있다. [사진=HUG]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전라남도 남해안 지역의 이재민 지원을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금 5,000만원을 전달한다고 27일 밝혔다. 

 

전남 남해안 일대 4개 지역(전남 강진군, 장흥군, 해남군 전역, 진도군 4개 읍·)은 이달 초 내린 집중호우로 주택침수, 도로유실 등 약 200억원의 재산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지난 22일에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권형택 HUG 사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길 바란다앞으로도 HUG는 국가적인 위기 극복을 위해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