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주택도시보증공사(HUG) 평가서 신용등급 2단계 상승

증권 입력 2021-07-29 10:13:3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은 29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평가한 기업신용등급평가에서 기존 대비 2단계 상승한 A-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투명하고 안정적인 회계관리를 기반으로 공공, 민간 건축사업은 물론 해상 풍력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수주를 성공 시켜 재무 상태가 호전됐기 때문이라며 또한 코스닥 상장사로는 이례적으로 ESG 경영 위원회를 설립해 사회공헌 및 지배구조 개선, 투명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것도 신용등급 향상의 원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HUG 신용평가등급 확인서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건설의 매출액 증가율은 42.86%로 지난 2019년 매출액 증가율인 34.23%에 비해 대폭 개선된 수치를 기록했다. 순이익증가율은 59%, 영업이익률은 6%가 증가했으며, 부채비율은 107.84% 줄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서복남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는 현재 대우조선해양건설은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수주에 성공해 수주 물량이 전년 대비 3배나 급증한 상태이다라며 신용등급이 상승하면 수주에 좋은 영향을 미쳐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더욱더 많은 일감을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선순환을 지속해서 이어나가 연간 목표인 1.8조 수주를 달성함과 동시에 내년에는 민간 신용회사와 공공기관 신용등급 모두 A+을 목표로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