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일반 청약 시작…"90만원이면 1주씩"

증권 입력 2021-10-25 09:03:07 수정 2021-10-25 13:25:0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5~26일 공모주 청약…100% 균등배정

"모집물량 대비 청약 건수 적은 증권사 유리해"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하반기 IPO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카카오페이가 25~26일 양일간 일반청약을 실시한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425만 주를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한다. 특히 국내 IPO(기업공개) 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한다. 균등 배정은 청약 물량을 청약 계좌 수로 나눠서 주는 것이다.

 

공모가는 희망가격범위 최상단인 9만원으로 확정했다. 즉, 균등 배정 최소 단위인 20주(증거금 90만 원)만 청약하면 모두 같은 수의 주식을 배분받을 수 있는 것이다. 다만, 증권사별 공모주 물량이 넘는 청약이 몰릴 경우, 1주도 못 받는 사례가 나올 수 있어 증권사별 모집물량 대비 청약 건수를 확인하고 신청하는 것이 유리하다.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과 대신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다. 4개 증권사는 모두 첫날인 25일에 오후 10시까지 온라인으로 청약을 받는다. 청약 마감일인 26일은 오후 4시까지 받는다. 증권사별 물량은 삼성증권 230만주, 대신증권 106만주, 한국투자증권 70만주, 신한금융투자 17만주 등이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지난 20~21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1,545개 기관이 참여해 1714.5대1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