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3분기 영업이익 1.3조…580% 급증

산업·IT 입력 2021-10-27 21:20:3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기아가 지난 3분기 반도체 수급 불안 위기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상승했습니다. 북미 시장 인센티브 축소와 고수익 차종 중심 전략으로 수익성을 높인 결과인데요.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기아가 오늘(27일)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열고 올해 3분기 영업실적을 발표했습니다.


눈에 띄는 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상승한 점입니다.

 

먼저 매출액은 17조7,528억 원으로 8.8% 증가했습니다.


영업이익은 1조3,270억 원으로 6배 가까이 급증했고, 당기순이익도 748% 뛰었습니다.

 

반면 판매 실적은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다소 주춤했습니다.


국내에선 전년 대비 8.6% 준 12만4,964대 판매에 그쳤습니다.


그 결과 글로벌 전체 판매량 68만4,41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 줄었습니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3분기 반도체 공급난 위기에서도 양호한 실적으로 선방했다는 평가입니다.


반도체 공급 부족 영향이 국내 생산까지 이어져 판매 감소를 피할 수 없었지만, 제네시스와 쏘렌토·카니발 등 고수익 신차 판매 중심으로 수익성 방어에 주력한 겁니다.

 

4분기는 리스크 관리에 집중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부품확보와 생산차질 최소화를 중심으로, 전동화 모델과 신사업 분야를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