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연이은 악재…깊어지는 '한숨'소리

증권 입력 2022-01-27 19:35:15 최민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횡령, 화재, 먹튀 등 '코스닥 대장주'의 연이은 논란에 개인투자자들의 한숨이 짙어지고 있는데요. 이에 내부거래, 분식회계 같은 불공정 거래에 대해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민정 기잡니다.


[기자]

코스닥 시총 2위 기업인 에코프로비엠이 주식 내부거래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에 전날(26일) 주가가 급락했습니다.


금융당국은 에코프로비엠 일부 임원진들이 2020년 외부공급계약 체결 당시, 내부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에코프로비엠은 이번 내부거래혐의 뿐 아니라 지난 21일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등 악재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지난 21일 43만3,800원에 시작한 에코프로비엠은 오늘(27일) 32만6,1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약 -24.83% 급락했습니다.


코스닥 시총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와 8위인 셀트리온제약도 지난 14일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가 분식회계 의혹을 받고 있는 셀트리온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것이란 소식이 전해지면서 올해 첫 거래일과 비교해 오늘(27일) 종가 기준으로 각각 -25.19%,-36.33% 떨어졌습니다.


이외에도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의 1,880억 횡령사건에 이은 거래정지, 시총 6위의 위메이드 가상화폐 대량 매도 로 인한 '먹튀' 논란 등 코스닥 시장 내 대장주들의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증권업계는 코스닥 대장주의 논란이 계속되며 코스닥 시장에 대해 개인투자자들의 투자 심리가 위축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내부자거래와 같은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강한 처벌이 필요하고요.”

“강도높은 조사 및 강력한 처벌 이런 것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볼 수가 있고요.”


신뢰가 떨어진 코스닥 시장에서 대해 고승범 금융위원장도 지난 25일 "자본시장 안정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투자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서울경제TV 최민정입니다./choimj@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민정 기자 증권부

choimj@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