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證 “카이노스메드, 세계서 가장 앞선 파킨슨병 후보물질 보유”

증권 입력 2022-03-30 10:37:0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양증권은 30일 카이노스메드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앞선 파킨슨병 신약후보물질을 보유했다면서도 상장초 대비 주가가 반토막이 나며 경쟁 뇌질환 기업들 대비 저평가 되어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카이노스메드의 메인 신약후보물질은 파킨슨병 치료제 ‘KM-819’. 이 치료제는 지난해 11월 미국 FDA로부터 임상 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고, 올해 4월부터 2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KM-819’는 많은 경쟁사들이 파킨슨 치료제로 개발 중인 ‘LRRK2’‘aSyunclein’이 아니라 자체 개발한 ‘FAF1’를 타겟하는 새로운 신약이다.

 

오병용 연구원은 이번에 진행되는 임상 2상은 무려 288명 환자 대상의 임상시험이며, 파킨슨병 임상으로는 전 세계에서 규모가 가장 큰 임상에 속한다카이노스메드의 미국 임상 2상은 세계에서 개발 속도가 가장 앞선 수준에 있고, 가장 큰 규모의 파킨슨병임상시험 중 하나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글로벌 진행되는파킨슨병 치료제 신약의 임상 3상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작년에 실패했지만 굉장한 기대를 받던 사노피의 파킨슨 치료제 ‘venglustat’ 임상 2상도 273명 규모였다고 말했다.

지난 1월 에이비엘바이오는 사노피에 총액 13,000억원(계약금 900억원)에 기술이전 하면서 한국에서 파킨슨병 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노피 뿐만 아니라 노바티스, 바이오젠, 애브비 등 빅파마들도 수조원을 투자해 파킨슨병 후보물질을 사고 있다.

 

오 연구원은 파킨슨병은 알츠하이머처럼 치료제가 없고 증상완화제만 있다거대한 파킨슨병치료제 시장에 임상시험 성공은 대박을 의미하며, 동사의 ‘KM-819’와 같은 후기단계 파이프라인의 가치가 앞으로 주목받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카이노스메드는 파킨슨 후보물질 외에도 에이즈 치료제 ‘KM-023’도 보유하고 있다. 중국 장쑤아이디로 기술수출이 돼 지난해 중국 허가까지 받았다. 앞으로 매출이 시작되면 카이노스메드는 일정 부분을 로열티로 수령할 예정이다

 

그는 카이노스메드의 신약 후보물질들에 대해 앞으로 큰 주목을 받을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가총액은 2,800억원 수준에 불과하다국내 뇌질환 치료제 개발 기업들 대비 상대적으로 저렴하며, 상장시 시가총액이 5,000억원에 달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금은 좋은 기회로 보인다고 조언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