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한 증시 속 자사주 매입…효과는 ‘글쎄’

증권 입력 2022-05-25 20:57:52 수정 2022-05-25 21:25:52 최민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부진한 증시 속, 상장사들은 자사주 매입 계획을 발표하며 주가 부양에 나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투자자들의 기대와 달리 주가 반등 효과는 크지 않았는데요, 그 이유는 무엇인지, 최민정 기잡니다.


[기자]

주식시장이 부진하자 주가방어를 위해 자사주 매입에 나서는 상장사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상장사가 자사주를 매입하게 되면 시중 유통주식수를 감소시켜 주당순이익(EPS)을 높이는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부터 오늘(25일)까지 자사주를 매입하겠다고 공시한 상장사는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58곳입니다.


다만, 투자자들의 기대와 달리 자사주 매입에도 주가 상승 효과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셀트리온은 올해 1월, 2월, 5월 3번에 걸쳐, 자사주를 매입했지만 주가는 올해 초와 비교했을 때 -22.73% 떨어졌습니다.


이외에도 노바텍, 이마트 등이 자사주 취득을 공시했음에도 주가는 부진했습니다.


증권업계는 자사주 매입 후 소각까지 이뤄져야 확실한 주가 부양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상장사에서 자사주를 매입한 후 소각하지 않으면 매입한 매물이 시장에 풀려 유통주식수가 다시 증가해, 주가 가치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일단 자사주는 매입 이후에 소각으로 연결되어야 주가 부양의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날 수가 있고요.”

“소각으로 연결되지 않는 경우에는 주가 부양 효과가 상대적으로 현저하게 떨어지는 특성들이 관찰이 되죠.”


서울경제TV 최민정입니다./choimj@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민정 기자 증권부

choimj@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