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證 “이마트, 최악을 지나는 중…오프라인에 주목”

증권 입력 2022-06-28 08:35:17 성낙윤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성낙윤기자]한국투자증권은 28일 이마트에 대해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이지만 “오프라인의 가치가 아직 가려져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7만5,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김명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연결기준 이마트의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8.5% 증가한 6조 9,492억원, 반면 영업이익은 65.8%감소한 2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하회하는 이유는 유료 멤버십 출시에 따른 비용(ex. 광고비)과 온라인 시장 내 경쟁 지속으로 이마트 온라인 플랫폼들의 손익이 전분기 대비 악화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쓱닷컴은 283억원 적자, G마켓글로벌은 180억원 적자를 추정한다”며 2분기 이마트(할인점)의 기존점 신장은 소비자물가상승에 따라 3~4%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반면 트레이더스는 작년의 기고 효과에 따라서 –1% ~ 0% 기존점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별도 부문이 적자가 발생하는 이유는 종합부동산세와 늘어난 PP센터 매출에 따른 수수료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명주 연구원은 “지난 1분기 G마켓글로벌의 영업 적자와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치는 쓱닷컴 유료 멤버십 출시 등으로 현재 이마트의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기대는 매우 낮다”며 “1분기보다 2분기에 이커머스 부문의 적자가 확대되어도 추가적인 주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현재 온라인의 지속된 부진으로 이마트의 오프라인 채널의 가치가 가려져 있다고 판단한다”며,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 이마트24는 지난 2분기에 이어 올해 2분기도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 5월 출시한 쓱닷컴 유료멤버십이 시장의 기대치를 충족하지 못한 부분은 아쉽지만, 이마트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실망감은 이미 주가에 충분히 반영되었다”며, “하반기 이마트24, 할인점 등 오프라인 부문의 가치가 부각되며 주가 회복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전했다./nyseo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성낙윤 기자 증권부

nyseo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