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생애 첫 집 마련 보금자리론 LTV 80%

금융 입력 2022-11-28 18:44:04 김미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보금자리론은 서민들이 집을 살 때 대출 수단으로 많이 이용하는 정책 금융상품이죠.


생애 첫 집 마련에 나선 대출자를 위해 규제를 완화한 보금자리론도 내일(29일) 새롭게 나옵니다. 기존 보금자리론보다 대출 비율도 높고, 한도도 많아진 것이 특징입니다. 김미현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처음 집을 구매하는 이를 위한 전용 보금자리론을 내일 출시합니다.


주택담보대출비율, LTV가 현재 최대 70%에서 80%로 높아진 것이 특징입니다. 소재지나 주택 유형과 관계없이 집값의 80%까지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대출한도도 최대 3억6,000만원에서 4억2,000만원으로 많아집니다.


예를들어 5억원짜리 집을 살 때 기존에는 집을 처음 구매하더라도 3억5,000만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었지만, 내일부터는 최대 4억원까지 가능합니다.


주택 가격 기준은 6억원 이하, 소득 기준은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원 이하로 현재 보금자리론과 같습니다. 대출금리도 연4.25~4.55%로 동일합니다.


단, 이번 새 상품을 통해 LTV 80%를 적용받기 위해서는 주택금융공사의 ‘생애최초 특례구입자금보증’을 이용해야 하며, 보증요건에 맞아야 합니다.


임대차가 있는 주택은 신청할 수 없습니다. 주택금융공사의 다른 보증을 이용 중인 경우에도 신청이 제한됩니다.


선순위 대출이 있는 경우, 주택도시기금대출(디딤돌대출)에 한해서만 선순위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보증료율은 0.05~0.20% 범위에서 주택유형과 신용도 등에 따라 결정됩니다.


[싱크] 소현수 / 한국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부 팀장

"2030등 생애 최초 주택구입 수요가 많은 청년층을 대상으로 생애최초 보금자리론 수요가 꽤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정부는 서민 주거금융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내년 안심전환대출과 적격대출을 기존 보금자리론에 통합한 '특례 보금자리론'도 한시적으로 출시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김미현입니다. / kmh23@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금융부

kmh2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