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LG이노텍, 내년 상반기 영업익 역성장 우려 해소"

증권 입력 2022-11-30 07:55:4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KB증권은 30일 LG이노텍에 대해 이는 북미 고객사의 4분기 아이폰 생산차질에 따른 출하부진은 내년 1분기에 모두 만회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내년 상반기 영업이익의 역성장 우려를 단번에 해소시킬 것으로 전망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7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북미 고객사의 4분기 아이폰 출하부진은 중국 봉쇄정책에 따른 일시적 공급차질에 따른 것으로 판단되어 아이폰 수요 감소가 아니라 내년 1분기로의 수요 이연으로 보는게 적절할 전망”이라며 “KB증권은 2023년 아이폰 출하량이 전년대비 2% 감소한 2.2억대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2023년 LG이노텍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6%, +9% 증가한 21.6조원, 1.89조원으로 추정된다”며 "전체 매출의 82%를 차지하는 아이폰 출하감소 전망에도 내년 실적 성장이 예상되는 이유는 ① 4분기 생산차질에 따른 아이폰 출하부진이 내년 1분기 모두 만회가 가능할 정도로 아이폰14 프로 시리즈 중심의KB증권"LG이노텍, 내년 상반기 영업익 역성장 우려 해소" 수요가 강력 (제품 배송기간: 21일 → 38일)하고,  ② 고급 모델인 프로 시리즈의 판매 비중 상승 (아이폰13: 47% → 아이폰14: 70%)과 내년 하반기 폴디드 줌 (잠망경 카메라) 물량의 80% 공급이 추정되어 평균판가 (ASP) 상승 폭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내년 1월 CES 2023의 최대 화두인 메타버스 XR 헤드셋은 입체영상 구현을 위해 3D 센싱모듈 탑재가 필수”이라며 글로벌 3D 센싱모듈 시장의 90%를 차지하고 있는 LG이노텍은 사실상 글로벌 독점 공급구조를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따라서 LG이노텍 3D 센싱모듈 매출은 2021년 2.8조원, 2023년 5.2조원, 2025년 7.6조원으로 4년 만에 +3배 성장할 전망”이라며 “내년 XR 헤드셋 시장이 개화하는 만큼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작지만 향후 시장 성장성을 고려하면 기업가치 상승의 주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추정했다. 특히 “PER 5배를 기록 중인 LG이노텍은 아이폰생산차질 우려감을 반영해도 내년 코스피 시장에서 이익 증가 가시성이 가장 높은 업체로 판단되어 분명한 절대적 저평가 구간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hyk@sea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