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동첨단소재, 볼리비아 122만톤 리튬 조광권 확보

증권 입력 2022-11-30 10:00:12 김혜영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인동첨단소재가 미국 GEGI와 손잡고 122만톤의 리튬 조광권을 확보했다.

 

인동첨단소재는 볼리비아 우유니 사막(Sala de Uyuni) 인근에 위치한 ‘리튬 광산’ 개발에 대한 조광권을 취득해 ‘산업통상자원부’ 신고를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볼리비아 정부에 따르면 우유니 사막의 전체 리튬 광산의 매장량은 2,100만톤에 달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따. 이번에 인동첨단소재가 취득한 조광권은 볼리비아 '우유니 사막 1지구'에 위치한 리튬 광산으로 매장량은 900만톤 이상으로 추정된다. 조광권에는 타인의 광구에서 목적 광물(리튬)을 채굴해 취득할 수 있는 권리가 포함되어 있다.  

 

광업권 소유자는 미국 에너지기업 GEGI(Green Energy Global Inc.), 볼리비아 리튬공사(YLB), 산시몬대학교(UMSS), 퀀텀트러스트SGSR(Quantum Trust SGSR) 등이다. GEGI는 미국 에리조나주 소재 전기차 충전 솔루션 및 태양관 발전 전문기업이며 YLB는 볼리비아 탄화수소에너지부 산하 국영기관이다. YLB는 볼리비아 리튬 매장지 탐사, 개발, 이익 배분, 투자 등 '증발 자원' 운영과 관리를 포함해 전반적인 밸류체인과 관련한 활동을 수행한다.

 

인동첨단소재는 올해 8월 GEGI와 리튬 채굴 사업권 계약을 진행해 GEGI가 보유한 900만톤에 달하는 리튬 광업권 가운데 1차로 121.5만톤의 리튬 개발 및 사용권을 획득했다. 121.5만톤은 금액으로 130조 원에 달하는 규모다.

 

채굴 사업은 GEGI와의 합작법인 '인동미네랄볼리비아'가 진행할 예정으로 합작법인 지분은 GEGI가 55%, 인동첨단소재가 44.2%를 보유한다. 인동첨단소재는 25년까지 1억6180만달러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리튬 정광 설비와 증발 연못(Pond) 등 주요 생산 시설을 완공할 예정이다.

 

인동첨단소재는 일차적으로 내년까지 4,000톤 규모의 생산설비를 구축해 양산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24년에는 연간 2만4000톤, 25년에는 연간 4만톤 규모로 3년 안에 생산 규모를 10배가량 확대할 전망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인동첨단소재 관계자는 "리튬 가격이 2021년 이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할 정도로 세계적으로 리튬 수요가 급격히 증가해 왔으며 앞으로도 전기차 배터리 생산 증가를 기반으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이기 때문에 성장 잠재력이 상당하다"며 "인동첨단소재는 이번 리튬 채굴 사업권(조광권)을 통해 안정된 2차전지 원자재 공급망을 확보해 2차전지 시장 성장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인동첨단소재는 지난 9월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국내외 자원과 에너지 탐사, 채취, 개발 및 기술용역 업무제공 △광산업, 광산물의 판매 △자원개발 및 판매 △비철 금속 제련 및 판매업을 정관의 목적사업에 추가해 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