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하와이 산불 피해 지원…"30만달러 기부"

산업·IT 입력 2023-08-18 15:35:13 박세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현대차그룹]

[서울경제TV=박세아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최근 대규모 산불 피해를 본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 지원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30만 달러(한화 약 4억원)를 기부하고, 차량 구매시 할인 혜택과 할부금 유예 혜택도 제공하기로 했다. 

 

현대차 미국법인은 미국 적십자사와 현지 자선단체에 15만 달러를 기부한다또한 '재난 안심 어슈어런스(Maui Disaster Relief Buyer and Owner Assurance)'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마우이섬에서 이번 재해를 입은 주민들은 23, 24년형 현대차 신차 구매 시 1,000달러 할인 혜택을, 23, 24년형 제네시스 신차는 2,000달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현대차는 현대모터파이낸스와 제네시스파이낸스 등을 통해 할부구입을 한 소비자들에게는 최대 90일간 할부금 납부를 유예해주기로 했다.

 

기아 미국법인은 미국 적십자사와 하와이 커뮤니티 협회(Hawaii Community Foundation)15만 달러를 기부하고, 이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이 23, 24년형 차량 신규 구입시 1,000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최고운영책임자(COO)"현대차는 마우이와 마우이의 거주자들의 복구를 돕기 위한 즉각적인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은 "이번 기부가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안정을 가져다주길 바란다"고 전했다./ps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박세아 기자 산업1부

ps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