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꿈치를 들어요 첫눈이 내려올 자리…"교보생명 '광화문글' 새단장

금융 입력 2023-11-27 13:20:22 최재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교보생명]

[서울경제TV=최재영 기자]


"발꿈치를 들어요

첫눈이 내려올 

자리를 만들어요"(시인 이원)


교보생명과 광화문의 얼굴이라고 불리는 광화문글판이 겨울을 맞아 새롭게 단장했다. 이번 글판의 주인공은 이원 시인의 시인 '이것은 사랑의 노래'다. 


교보생명은 27일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에 걸린 광화문글판을 새롭게 단장했다고 밝혔다. 


이번 글판은 이원 시인의 '이것은 사랑의 노래'에서 가져왔다. 이원 시인은 1992년 '세계문학'으로 등단한 이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오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사랑은 탄생하라', '그들이 지구를 지배했을 때',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오토바이' 등이며 현대시학작품상, 현대시작품상 등을 수상했다.


이번 문안은 다가오는 새해를 가슴설레며 기다리는 이들의 마을 표현했다. 원하는 바라를 이루기 위해 발꿈치를 들 듯 적극적인 자세를 갖자는 의미를 담았다. 


또 눈밭 위에서 이정표가 되는 앞사람 발자국처럼 남을 위해 자신의 자리를 내어주고 배려와 여유를 갖자는 메시지도 함께 담았다.


디자인은 가족이 함께 눈 쌓인 길을 걸어가는 모습이다. 힘차게 앞으로 걸어나가는 부모 뒤로 아이들이 쪼르르 뒤따르며, 아이들은 아빠와 엄마가 딛고 지나간 발자국을 뒤따라 걸어 포근한 느낌을 준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삶의 자세로 새해, 새출발을 다짐하자는 의미에서 이번 문안을 선정했다"며 "이번 겨울 서로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배려를 아끼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화문글판은 1991년부터 30년 넘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이번 겨울편은 내년 2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린다.

/cjy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재영 기자 금융부

cjy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