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가상자산 활용 범죄, 불법사금융 적발 집중"

금융 입력 2023-11-28 14:23:25 최재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주현 금융위원장.[사진=금융위원회]

[서울경제TV=최재영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금융위원회 산하의 "금융정보분석원의 심사 역량을 확대해 마약이나 도박 등 가상자산을 활용한 범죄와 불법사금융 적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 장은 28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금융정보분석원과 검찰, 경찰, 국세청, 관세청 등 법집행기관과 범죄 의심사례를 공유하고 전략적 심층분석도 함께 수행할 것"이라며 "마약, 도박 관련 범죄수익도 최대한 환수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가상자산사업자에 대한 심사도 지금보다 더 강화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자금세탁 우려가 있는 사업자의 진입을 차단하기 위해 대주주 심사를 강화할 것"이라며 "기존 사업자에 대해서도 향후 각종 신고 심사 과정에서 자금세탁 위험이나 이용자 보호에 문제가 없는지 면밀하게 따져 보겠다"고 했다. 


금융회사와 관련해서는 주기적 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금융회사가 자체 자금세탁 방지 역량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해 나가겠다"면서 "주기적 역량 평가를 통해 취약점 개선을 유도하고 검사와 제재는 세세한 사항을 적발하기 보다,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의 전반적인 수준 향상에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는 자금세탁방지에 기여한 7개 기관의 26명의 개인 유공자 포상이 수여됐다. 


대통령 표창에는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고도화 하고 매달 전 부서에 위험평가와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웰컴저축은행이 받았다. 


국무총리상에는 의심거래보고와 고액현금보고 등 보고책임자와 준법감시인을 분리해 독립적 운영을 해온 미래에셋증권이 수여했다. 


또다른 국무총리상에는 비대면 거래 확대 이후 자금세탁 위험도 높아진 상황에서 전담인력을 확대하는 등 투자를 아끼지 않은 신한카드가 수상했다. 


이밖에 IBK연금보험, 하나캐피탈,중국건설은행,다올저축은행 등이 금융위원장 상을 받았고 금융감독원, 대검찰청, 국세청, 관세청, 경찰청 임직원 26명이 금융위원장 개인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재영 기자 금융부

cjy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