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동부품을 휠 안에” 현대차, 차세대 EV 시스템 공개

산업·IT 입력 2023-11-28 19:15:37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차세대 구동시스템 ‘유니휠’ 세계 최초 공개

감속기·CV 조인트 등 휠 안으로…휠 사이 공간 확보

자전거·배송로봇 등 다양한 모빌리티 적용 가능

[앵커]

현대자동차·기아가 세계 최초로 기능 통합형 휠 구동 시스템을 선보였습니다. 기존 구동 부품 대부분을 휠 내부로 통합한 건데요. 기존에 쓸 수 없었던 휠과 휠 사이의 공간을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윤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차량의 휠 내부에서 동력 부품이 상하좌우로 움직입니다.

현대차가 개발한 새로운 구동 시스템 ‘유니버설 휠 드라이브 시스템(UNI Wheel·유니휠)’입니다.


현대차는 오늘(28일) ‘유니휠 테크데이’를 열고 유니휠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은 엔진과 변속기를 거친 동력이 드라이브 샤프트, 등속(CV) 조인트를 통해 바퀴로 전달됩니다. 전기차 역시 구동 전달 과정은 마찬가집니다.

 

반면, 차세대 EV 구동 시스템인 유니휠은 전기차의 감속기와 드라이브 샤프트, CV 조인트의 기능을 모두 휠 안에 넣고, 모터를 각 휠 가까이에 배치해 공간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종술 / 현대자동차 수석연구위원

“좌우 휠 사이에 상당히 큰 공간을 전동화 파워트레인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러한 공간을 어떻게 하면 활용할 수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CV 조인트와 감속기 기능을 휠 안쪽에 통합함으로써 모터는 소형화하고 공간을 최적화하는…”


좌우 휠 사이 확보된 공간은 추가 적재 공간으로 활용하거나 추가 배터리를 넣어 차 크기를 늘리지 않더라도 대형 전기차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유니휠은 작게는 4인치부터 크게는 25인치 이상으로 크기를 조절할 수 있어 다양한 크기의 차량뿐 아니라 휠체어, 자전거, 배송로봇 등 다양한 모빌리티에도 적용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현대차는 앞으로 기어비 조정, 윤활 냉각 시스템 고도화 등 상품성을 높이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서울경제TV 윤혜림입니다. /grace_rim@sedaily.com


[영상취재 신현민 / 영상편집 유연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산업1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